special notice

COVID-19 사태 속에서 비전교회 성도님들께 드리는 목회 서신

지난 주를 기점으로 COVID-19 사태가 ‘전 세계적인 유행 (global pandemic)’ 단계로 접어들었습니다. 무엇보다 성도님들의 가정과 이웃들 가운데 주님의 선한 손이 함께하시고 지키시기를 기도하고 있습니다.

소식을 들으셨겠지만 한국의 많은 교회들이 교회의 공적인 책임을 다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주일예배 모임을 온라인예배나 가정예배로 전환해 예배를 드리고 있습니다. 우리가 사는 미국에서도 점차 오프라인 모임을 지양하고 가정에서 드리는 온라인예배로의 전환에 대한 필요성들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러한 사태를 맞아 여전히 주일에 교회에서 예배드리지 못함을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는 분들이 많음을 봅니다. 특별히 주일성수의 전통을 소중히 여겨온 한국 교회의 전통을 생각해 볼 때 전염병 때문에 주일예배를 포기하는 교회에 대해 크게 실망하고 계시는 분들도 있다는 것을 압니다. 그러나 반대로 무리하게 교회가 공예배를 지키는 것보다 상황에 맞게 온라인예배 등으로 하루 속히 바꾸는 것이 옳다고 말씀하시는 분들도 봅니다. 두 의견 모두 틀리다고 할 수 없을 것입니다. 무엇이 옳다기보단 보다 근본적으로 우리에게 예배는 무엇인지 한 번 돌아보고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말씀하시는 예배의 삶에 대해 생각해 보는 시간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예배의 자리는 우리의 삶의 자리입니다.

교회가 주일예배를 지켜온 것은 유대교의 안식일 전통과는 그 뿌리가 달랐습니다. 주일예배는 예수님께서 부활하신 날을 기념하여 초대교회 성도들이 모였던 것을 전통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 날 예수님의 부활의 복음을 기뻐하고 이제 부활한 자로서의 우리가 누구인지를 확인하고 주님이 다시 오실 때까지 다시 한 주간을 성령의 능력을 힘입어 이 부활의 복음의 삶을 살겠다는 결단을 하는 날이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주일예배는 한 주간 예배의 삶을 시작하기 위한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주신 축복이자 선물 같은 시간이었던 것입니다. 주일예배를 통해 복음을 기억하고 기도하며 복음으로 새롭게 된 일상을 살아낼 수 있었기 때문에 교회는 예배를 사모했습니다. 그러나 예배의 본질은 언제나 일상에서 복음을 살아내고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우리의 예배는 주일에만 그치지 않고 우리의 삶의 자리에 있는 것이고, 그러한 예배자들의 공동체가 바로 교회였던 것입니다.


예배는 복음 안에서 이웃을 섬김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는 것입니다.

1527년 종교개혁자 루터는 <치명적 흑사병으로부터 도망칠 수 있을 것인가?>라는 제목의 소책자를 썼습니다. 당시 전염병에 대해 어떤 사람들은 이 병은 하나님이 내린 형벌이기 때문에 누구도 이 병으로부터 도망칠 수 없으며, 하나님의 진노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치료약의 사용도 반대했고, 흑사병에 감염된 사람이나 장소를 피하지도 않았습니다. 그렇게 하는 것이 자신들의 믿음을 증명하는 것처럼 행동했습니다. 그러나 루터는 분명히 말합니다.

“집에 불이 났을 때 하나님의 심판이라며 가만히 있어야 하는가? 물에 빠졌을 때 하나님의 심판이라며 익사해야 하는가? 다리가 부러졌을 때 의사의 도움을 받지 말고 저절로 나을 때까지 버텨야 하는가? 이런 것들은 하나님을 신뢰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을 시험하는 것이다.”

이어 루터가 하는 권면의 말씀은 꼭 오늘 이 시대 우리를 향한 말씀처럼 들립니다.

“약을 먹으라. 집과 마당과 거리를 소독하라. 사람과 장소를 구별하라... 나는 하나님께 자비를 베푸셔서 우리를 지켜달라고 간구할 것이다. 그리고 나는 소독하여 공기를 정화할 것이다. 약을 조제하여 먹을 것이다. 나는 내가 꼭 가야할 장소나 꼭 만나야 할 사람이 아니라면, 피하여 나와 이웃 간의 감염을 예방할 것이다. 혹시라도 나의 무지와 태만, 불청결로 이웃이 고통을 받아서는 안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만일 이웃이 나를 필요로 한다면, 나는 누구든 어떤 곳이든 마다하지 않고 달려갈 것이다.”

저는 루터의 이 고백이야말로 오늘 COVID-19에 대처하는 모든 믿는 자들의 고백이어야 할 줄 믿습니다. 오늘 많은 한국 교회들이 주일 예배를 모이지 않기로 결정한 것은 결코 하나님에 대한 신앙이 부족하거나 전염병을 과도하게 두려워하기 때문이 아닙니다. 이 결정은 “하나님, 저희는 모일테니 하나님께서 저희를 지켜주셔야 합니다”하며 하나님을 시험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을 신뢰하기에 성도님들과 이웃들을 향해 내린 신앙의 결단이 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온라인예배가 공예배를 계속해서 대체할 수는 없습니다

성경은 우리가 영뿐 아니라 몸을 지닌 존재라고 가르칩니다. 그리고 또한 몸의 구원을 말합니다. 그것은 우리의 실제적인 습관과 몸의 행함 없이 우리의 구원이 존재할 수 없음을 이야기 해주는 것이기도 합니다. 우리가 몸으로 부활하신 그리스도의 나라를 산다는 것은 그저 형이상적인 삶이 아니라 구체적인 우리의 현실과 만남과 섬김 속에서 구원의 삶을 산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리스도의 몸 된 교회는 바로 이러한 실제적인 만남과 교제와 섬김이라는 예배가 이루어지는 곳입니다. 그러므로 저희 교회는 공예배가 드려질 수 있는 여건이 허락되는 대로 오프라인 예배를 지향하려고 합니다.


오늘, 예배를 다시 생각하고 기도합니다

우리 교회는 COVID-19 사태를 맞아 당분간 온라인 예배와 오프라인 예배를 병행해 나갈 것입니다. 그리고 필요에 따라 온라인 예배로의 전환까지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말씀드린 바와 같이 성도님들 중에 어떤 분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배의 자리를 지키고 싶어하시는 분들이 계십니다. 예배를 사모하는 마음으로 그렇게 하시는 분들을 존중합니다. 또 이미 성도님들 중 본인의 일과 관련해 직장에 계신 분들을 배려하는 차원에서 예배를 온라인으로 드리겠다고 알려오신 분들도 있습니다. 그분들의 신앙의 결정 또한 존중합니다. 무엇보다 이 모든 결정들이 두려움이 아니라 주님이 주시는 평화와 믿음 안에서, 그리고 이웃을 향한 섬김을 위해 이루어지길 기도합니다. 그래서 서로 무엇이 옳으냐 비판하고 비난하기보다는 함께 각자의 자리에서 예배를 이어가시기를 부탁드립니다. 또 오프라인 예배에 오시지 못하더라도 우리의 삶의 예배와 이를 위한 온라인을 통한 성도의 교제와 예배를 계속해서 이어가시기를 권면해 드립니다. 교회에서는 온라인/오프라인을 통해 이러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영적인 돌봄과 목회적인 섬김을 계속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사순절 기간에 무엇보다 서로 배려하며 돌보며 더욱 기도하며 삶의 예배를 이어가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드립니다.

*2020년 3월 22일부로 비전교회의 모든 예배 및 모임은 온라인으로 대체되었습니다.


여러분들과 함께 걷는 목사

이충호 드림


COVID-19 사태 속에서 비전교회 성도님들이 실천해 주시기를 바라는 당부

1. 이웃을 위해 개인의 청결과 위생에 힘써 주시고 질병관리본부 등에서 이야기하는 가이드를 충실히 따라주시기 바랍니다

2. 교회에서 여러 경로를 통해 알려드리는 안내를 계속해서 살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3. 최소한의 필요한 물건들을 구비하되 나보다 어려운 이웃들의 필요를 살피고 필요한 물건들을 나누어 쓰는 성도들이 됩시다.

4. 속회를 통해 나누어 드린 사순절 묵상에 꼭 참여해 주시고,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성경공부/속회모임/금요예배 등에 지속적으로 함께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5. 속회를 통해 서로의 상황과 묵상을 계속해서 나누어 주시고 서로를 위해서 기도하는 시간을 꼭 가지도록 합시다.

6. 정해진 시간에 교회에서 YouTube 채널을 통해 방송하는 온라인 예배에 온 가족이 함께 참석해 주시기 바랍니다. (https://www.youtube.com/channel/UCNCtN-XXxsnDisZRT7YAyXw)

-예배 10분 전에 컴퓨터 셋팅과 테스트를 마쳐 주시고 기도로 예배를 준비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Turn on your computer 10 minutes prior to the service starting.)-되도록 단정한 옷차림을 해주시고 찬양을 비롯한 모든 예배 순서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Look presentable. Only though it in our own homes, we are having service.)-홈페이지에 게시된 주보를 다운받으셔서 예배를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Download our Weekly Bulletin and look over it as you prepare for service.)-온라인 예배 시 헌금은 홈페이지에 있는 링크를 통해 하실 수 있습니다. (Please check out our website to find the link to make your offering.)-예배 후에 예배드리는 가족들의 사진을 속회 카톡방에 나누어 주세요. (Please take a picture of you and your family during service. Send it to your cell group’s kakao room.)-유스예배는 10:30am, 키즈예배는 성인예배 직후인 11:30am에 방송됩니다. (Service for our Youth is at 10:30am via ZOOM. Vision Kids service starts after the adult service at 11:30am. Both informations and links are provided on our church website.)

7. 온 교회가 함께 COVID-19 사태 가운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과 의료종사자 분들을 위해 기도해 주시는 데에 동참해 주시기 바랍니다.